본문바로가기


본문영역

홍보센터

  • 알립니다
  • 보도자료
  • 이벤트
  • 역사관
  • 광고갤러리
  • 홍보영상
  • 사이버 팩토리

홈>홍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최근 신문,방송에서 소개된 언론 소식입니다.

롯데푸드의 새로운 소식들을 신속하게 전달해드립니다.

롯데푸드, 국내 최초 싱가포르에 ‘캔햄’ 수출 시작 2020.06.25

- 630, 롯데푸드 런천미트와 같은 캔햄제품 국내 최초로 싱가포르 수출 시작

- 싱가포르에 캔햄 연간 100만개 수출 통해 롯데푸드 캔햄 수출 200%이상 증가 예상

- 식약처, 농림부의 적극 행정으로 싱가포르 식품청 수출 허가 이끌어내

 

롯데푸드는 오는 630일 국내 최초로 싱가포르에 런천미트와 같은 캔햄수출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롯데푸드가 싱가포르에 수출하는 캔햄 물량은 연간 100만개 수준에 달한다. 현재 필리핀, 대만 등에 캔햄을 수출하고 있는 롯데푸드는 올해 싱가포르 수출을 통해 캔햄 수출실적이 전년 대비 20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렇게 수출된 캔햄은 현지 수입판매사인 KCF(대표 : Andy Lee)를 통해 싱가포르 전역에 판매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해외 육가공품의 수입을 엄격히 규제하고 있어 기존에는 한국산 돈육 제품의 반입이 금지되어 있었다. 하지만 육가공 업계의 성장과 기업의 원활한 수출을 돕기 위해 나선 식약처와 농림부의 적극 행정에 힘입어 최근 문이 열렸다.

 

싱가포르에 육가공품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싱가포르 식품청(Singapore Food Agency, SFA)의 우리나라 위생·안전시스템에 대한 평가와 함께 국내 생산공장을 등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싱가포르 식품청에서 직접 국내로 들어와서 공장 실사를 해야 하는 등 복잡한 절차가 필요해 기존에는 진행되지 못했다.

 

이에 식약처와 농림부는 지난 해 8롯데푸드 김천공장HACCP 운영 시스템 등을 사전 심사하고 보완한 후 싱가포르 식품청이 국내로 실사를 나올 수 있도록 설득했다. 그 결과 같은 달 싱가포르 식품청이 국내에 들어와 공장 점검을 진행했고, ‘205월 최종 허가를 내리면서 처음으로 국내에서 싱가포르로 캔햄 수출이 가능해졌다.

 

안전성을 인정받아 최초로 싱가포르 캔햄 수출업체로 등록된 롯데푸드 김천공장은 햄, 소시지 등 다양한 육가공 제품의 생산 기지다. 수출 품목은 보관과 운반이 용이한 캔햄 롯데푸드 런천미트제품으로 결정돼 6월부터 수출이 시작된다. 롯데푸드는 현재 말레이시아 등에 수출되고 있는 로스팜 엔네이처등의 제품으로 추후 싱가포르 판매 품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정부와 업체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이루어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민·관 협력을 통해 국내산 식품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안전관리 체계 운영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정부 부처의 적극 행정에 힘입어 그 동안 열리지 않았던 싱가포르 시장에 캔햄을 수출할 수 있게 됐다어렵게 얻은 기회인 만큼 앞으로 더 좋은 육가공 제품들로 수출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1. 죱퀀?푴 젘?? 큯뱰샜 쳰???.jpg

 

  • IR, 보다 정확하고 빠른 주가정보 제공
  • RECRUIT, 글로벌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
  • history, 끊임없이 성장하는 55년 롯데푸드 역사
  • cyber factory, 최첨단 위생설비의 생산공정

하단메뉴